인기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과 관련된 이른바 팬픽(팬과 픽션의 합성어로 자신이 좋아하는 유명인이나 유명작품을 주인공으로 하는 작품)의 일종인 한 '빙의글'(어떠한 글의 주인공에 자신이 빙의해 읽는 글)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묘사해 논란을 일으킨 래퍼 육지담이 전화기를 꺼놓고 '잠수' 중이다.

육지담은 14일 전화기를 꺼놓고 어떤 연락도 일체 받지 않고 있다.

취재진이 수 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불발됐다.

이런 상황에서 강다니엘 빙의글에 보인 육지담의 반응에 신뢰도를 높인 게 래퍼 캐스퍼의 해명글이다.

캐스퍼는 14일 인스타그램에 "워너원 팬분들과 (강)다니엘 팬분들, 그리고 최근 (육)지담이 인스타그램을 보며 걱정 또는 비판하신 분들에게 조금의 이해라도 돕고자 조심스럽게 몇자 적어 본다"며 "2년 전 쯤, 당시 연습생이었던 다니엘을 제 지인들이 있는 파티에 초대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강다니엘과 부산에서 같이 학원을 다녔다는 첨언도 했다.

이어 캐스퍼는 "그 자리에 지담이도 있었고 그렇게 지담이와 다니엘은 처음 알게 됐다.둘 나이가 비슷하기도 하고 다 친해지는 분위기어서 둘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고, 그 후 둘 다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며 "얼마 지나지 않아 MMO 소속사 연습생들이 '프로듀스'를 준비하게 되면서 촬영 스케줄과 연습 일정 때문에 바빠졌고 지담이와 만나기도 어렵고 연락하기 힘든 상황에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한 걸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확실한 것은 블로그 글이 둘의 관계를 반영해서 쓴 듯한 느낌은 전혀 받지 못했다.당사자가 아니라 이 이상의 말과 상황을 설명하긴 어렵지만 둘을 알게 한 입장에서 더 이상의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조금이라도 덜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강다니엘 빙의글' 논란은 육지담이 한 팬이 작성한 빙의글에 댓글을 달면서 발생했다.

워너원 팬이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빙의글'을 작성했는데 육지담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인스타그램에 해당 내용을 캡처해 올리면서 "극도로 혐오한다.나보다 또라이가 되면 어떡해. 아 스토킹 불법 아님? 진짜 어이 없어. 옹성우, 강다니엘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내라"고 적었다.

워너원 팬들이 비난과 함께 해명을 요구하자 "일반인 블로그 아니고 우리 얘기라서 봤다"라고 대응했으며 음주 상태에서 작성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는 "맨 정신 맞으니 그만하라"고 답했다.

논란의 빙의글이 강다니엘의 연애사를 소재로 해 육지담이 '스토킹'이라고 말한 부분이 실제로 일어났던 일임을 암시해 팬들의 항의를 받은 것이다.

빙의글을 게재한 블로그는 현재 폐쇄 됐으며 육지담도 논란이 된 글을 삭제한 상태다.

다만 육지담은 이후 강다니엘 팬들을 상대로 남긴 "뭘 어쩌라고 뭘 진정하래"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당사자들이 해야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등의 글은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강다니엘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 측은 "본 소속사는 금일 이슈가 되고있는 소속 아티스트의 팬 게시물 관련해 공식 입장을 전달드린다"면서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육지담은 지난 2014년 고등학교 재학 중 Mnet '쇼미더머니3'에 출연했으며 이듬해 '언프리티 랩스타'를 통해 유명세를 탔다.

강다니엘은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최종 1위를 차지하며 전무후무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