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한국전력이 봄배구 희망의 불씨를 이어갔다.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은 14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홈경기를 세트스코어 3-0(25-23 25-22 25-23)으로 승리했다.

5위 한국전력은 14승16패 승점 43으로 4위 KB손해보험(15승14패)과 승점을 나란히 했다.

3위 대한항공은 승점 49다.

남자부 프로배구는 3∼4위간 승차가 3 이내면 단판 준플레이오프를 실시한다.

최하위 OK저축은행은 6승24패 승점 22에 머물렀다.

1세트 19-23에서 극적인 역전승으로 분위기를 살렸다.

내리 5득점으로 역전하면서 첫 세트를 챙긴 한국전력은 그 상승세를 그대로 이었다.

안우재의 블로킹과 상대의 연속범실로 23-23을 만든 한국전력은 전광인의 블로킹 득점까지 이어져 스코어를 뒤집었고 송명근의 범실로 짜릿함을 맛봤다.

2세트부터 외인주포 펠리페가 살아났고 3세트는 23-23에서 펠리페의 연속공격득점으로 승점 3을 완성했다.

펠리페와 전광인은 18득점씩 올렸고 신인 김인혁도 8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전광인의 공격성공률은 60.86%에 달했다.

OK저축은행은 송명근과 박원빈이 10득점을 올렸고 마르코는 1∼2세트만 출전해 4득점에 그쳤다.

앞서 대전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인삼공사를 3-0으로 완파했다.

승점 48이 된 2위 IBK기업은행은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1위 도로공사는 승점이 53이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