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을 취재중인 한 외신 기자가 우리나라의 치킨에 대해 이번 동계 올림픽의 '진정한 승자'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14일 뉴질랜드 쓰리 텔레비전 방송의 데이비드 디 솜마 뉴스허브 기자는 "이번에 처음 동료들과 함께 한국을 방문해 취재하느라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한 가지 분명하게 안 사실은 한국인들이 먹는 것을 좋아한다는 것"이라며 "지난 한 주 동안 집으로 날아갈 수 있을 만큼 많은 양의 닭 날개를 먹었다"고 밝혔다.

그는 김치는 한국과 동의어가 됐지만, 한국식 바비큐도 세계적으로 아주 유명하다고 소개했다.

특히 삼겹살과 족발은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특별한 요리 중 하나로, 낮은 식탁에 책상다리하고 앉아 돌판에 직접 고기를 굽는 광경은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인들은 닭고기도 주식처럼 많이 먹는다며 현지인은 말할 것도 없고 관광객들로부터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식 치킨의 비밀은 이중 반죽에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그것이 정말 잘 맞아떨어졌는지 전혀 느끼하지 않고 아주 맛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룻밤은 밖에 나가 6가지 맛의 프라이드치킨을 맛보았다"며 "그중에서도 피클 등 몇 가지 반찬과 함께 나오는 매운 양념치킨은 그야말로 꿈의 요리였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