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강릉 정세영 기자] 서이라(26·화성시청)와 임효준(22·한국체대)이 남자 1000m 준결승에 올랐다.

서이라와 임효준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 1조에서 1·2위로 골인했다.

이날 준준결승 1조에는 서이라와 임효준 외에 황대헌(19·부흥고)까지 편성돼 경쟁을 펼쳤다.

다른 한 선수는 프랑스의 티보 포코너.마지막까지 치열한 경쟁이었다.

레이스 막판 서이라가 앞으로 치고 나왔고, 서이라는 안쪽 코스를 노려 추월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골인 지점에서 황대헌 임효준과 동시에 골인 지점을 통과했지만, 이 과정에서 임페딩 판정으로 실격 처리됐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