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삼성전자의 경기도 화성캠퍼스에서는 모바일과 서버에 투입되는 최첨단 반도체를 생산하는 'EUV(극자외선) 라인' 기공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 무대에선 기공식 기념 현수막을 내거는 퍼포먼스가 진행됐는데 귀빈들이 동시에 버튼을 누르면 무대 상단에서 말려있던 대형 현수막이 펼쳐지는 방식이었다.

사회자가 "카운트다운을 시작하겠습니다.하나, 둘, 셋"을 외치자 무대 양측 면에서 시작된 불꽃이 무대 중앙으로 이동했고, 이내 폭죽이 터지며 대형 현수막이 펼쳐졌다.

그러나 펼쳐진 현수막은 거꾸로 뒤집혀 있었고, 이를 지켜보던 마을주민 등의 참석자 사이에선 탄식이 새어나왔다.

이날 행사에는 김기남 반도체 담당 사장을 비롯한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 사업부 사장 등 삼성전자 임원과 더불어 권칠승 의원(화성시병), 황성태 화성시 부시장을 포함한 지역주민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유튜브 '조선일보 Video C' 채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