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방한했을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보내왔다고 청와대가 23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보낸 사진은 정상회담 때 양국 정상이 악수하며 웃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진에 자필로 메시지를 적어 두 차례에 걸쳐 청와대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첫 번째 사진은 한 달 전 주한 미국 대사관을 통해 전달됐다.

이 사진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자필 서명과 함께 '우리가 이길 것입니다'(We will win)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두 번째 사진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통해 보내왔다.

이 사진에는 '멋진 올림픽 되길 바랍니다'(Have a great Olympics)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