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강수지가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에서 엄수된 모친의 발인을 지켜보고 있다.

지병으로 투병 하던 고인은 오는 5월 딸인 강수지와 개그맨 김국진의 결혼을 앞두고 별세해 안타까움을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