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줄리엔 강이 컬링을 비하하는 글로 질타를 받자 곧바로 사과했다.

줄리엔 강은 지난 2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게 스포츠냐. 바닥청소 대회냐"라는 글을 올렸다.

이날 모든 지상파 방송사가 국가대표 여자 컬링 대표팀의 경기를 중계한 것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추정된다.

여자 컬링 경기와 비슷한 시간대에 독일과 캐나다의 남자 아이스하키 준결승 경기가 열렸다.

줄리엔 강의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으로 퍼지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네이버 아이디 'ghtm

*

*

*

*'는 "한국에서는 당연히 한국선수 나오는거 위주가 당연한거 아닌가... 다른 경기보고싶으면 인터넷에서 위성중계하는 곳 찾아가야지"라고 했으며 아이디 'ybh9

*

*

*

*'는 "평생을 저 종목에 쏟은 선수들에게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됐다.

줄리엔 강은 2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댓글 하나하나 전부 읽어보고 반성도 하고 잘못도 알고 있다.어제 올렸던 사진과 말은 정말 생각이 짧았다.죄송하다.제 아버지가 계신 우리나라 한국과 캐나다를 모두 응원한다"고 사과했다.

한편 줄리엔 강은 한국인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이후 캐나다 국적을 취득해 프랑스와 캐나다 국적을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