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 저지를 위해 총력 투쟁에 나섰다.

예상대로 여야 정치권은 급랭했다.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앞에서 김 부위원장의 방남 저지를 위한 장외투쟁에 나서자 더불어민주당은 "할 일이나 제대로 하라"고 비난하며 충돌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김무성 투쟁위원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24일 통일대교에 앉아 '천안함 폭침주범 김영철 방한 철회하라'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총력투쟁에 나섰다.

같은 날 한국당은 서울 광화문 청계광장에 천막을 치고 연좌 농성을 시작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내고 김 부위원장의 방남과 관련해 "이제 말만 하고 있을 수 없다"고 장외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음을 알렸다.

그는 "지금 김성태 원내대표, 김무성 투쟁위원장, 함진규 정책위의장, 주광덕 경기도당 위원장, 장제원 수석대변인, 전희경 대변인이 통일대교 남단에 길을 막고 앉아 김영철 방한 저지 농성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을 집단 학살한 살인마 전범 김영철은 결코 대한민국 땅을 밟을 수 없다.김영철이 대한민국의 땅을 밟기 위해서는 우리를 먼저 밟아야 할 것"이라며 "이제 우리는 인간 휴전선을 치고 인간방어막이 되어 김영철의 방한을 막을 것이다.이제 밤샘 투쟁에 돌입한다.많은 동지와 국민들께서 함께 해 주실 거라 믿는다.국민 여러분 함께 해 주십시오"라고 응원을 부탁했다.

그러나 한국당의 장외 투쟁에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자유가 지나치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김효은 민주당 부대변인은 같은 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하고 이같이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자유가 과하면 방종이다.방종의 뜻 그대로 한국당은 아무 거리낌이 없이 제멋대로 말하고, 함부로 행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에 산적한 민생현안을 쌓아두고 청와대를 항의방문하고, 규탄대회 하는 데 신이 났다.한번 터진 막말의 수도꼭지는 전염성, 중독성이 강한지라 대통령에게 원내대표는 망나니짓, 수석대변인은 이적행위라는 섬뜩한 표현도 서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부대변인은 "한국당은 당명 간판 바꾸고 1년, 무엇을 했는지 돌아보길 바란다.기승전 종북이고 색깔론이다.남남갈등이야말로 북한이 바라는 바인데, 자신들의 행위가 북한에 도움을 주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자문해보길 바란다"며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매도하면 한국당에 무엇이 좋은가? 김영철 2박 3일 방문에 휘청 일 대한민국이 아니다.투쟁한답시고 밖으로 돌 게 아니라 국회에서 할 일이나 제대로 하라. 한국당 행태에 국민들은 넌더리가 난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평창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25일 육로를 통해 2박 3일 일정으로 방남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폐막식 참석차 방남하는 김 부위원장 등 고위급 대표단을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