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서울 광진구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오른쪽)가 '한국 천주교 사제의 성폭력 사건에 대해 사죄하며'란 제목의 담화문을 발표한 뒤 허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이제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