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자대학교가 내일 교내 '성 윤리위원회'를 열어 강의 중 미투 운동을 조롱했다는 논란으로 회부된 소설가 하일지 교수 사안을 논의합니다.

동덕여대 한 관계자는 내일 당사자인 하 교수를 출석시킨 가운데 '성 윤리위원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소설 '경마장 가는 길'의 작가 하 씨는 지난 14일 강의 도중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력 사건 피해자를 언급하면서 "피해자도 욕정을 가지고 있었다"는 등 2차 가해를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었습니다.

하 교수는 이 강의에서 전 국민이 피해자를 마치 성처녀나 미성년자인 것처럼 간주하는 이상한 논리에 빠져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강의를 들은 한 학생이 학내 커뮤니티에 항의성 글을 올리면서 문제가 확산했고 학생회가 성명을 내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지만 하 교수는 교권 침해라며 사과를 거부했습니다.

이 문제와 별개로 2년 전 하 교수가 학생에게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 성추행을 했다는 폭로가 추가로 나와 '미투 조롱' 수업으로 시작된 논란은 '성추행 파문'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