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된 이석현 전 법제처장이 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 전 처장은 오늘 요청을 받아들이지 못해 애석하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홍준표 대표에게 전달했습니다.

홍 대표가 야심차게 추진한 이 전 처장 영입이 무산되면서 자유한국당의 서울시장 후보 인물난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조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