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영입을 추진하던 이석연 전 법제처장의 서울시장 출마가 무산됐다.

18일 이 전 처장 측 등에 따르면 최근 이 전 처장은 홍 대표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서울시장 출마 요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전했다.

이 전 처장은 문자를 통해 "대표님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못해 애석하다"며 "'난작인간식자인(難作人間識字人·지식인 노릇이 참 어렵구나)'이라는 매천 황현 선생의 외침이 뇌리를 스친다"고 털어놨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 15일 기자들과 만나 "박원순 서울시장을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라며 서울시장 후보로 이 전 처장의 영입을 공식화했다.

홍 대표는 이어 "선거연대는 없다"고 일축한 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를 겨냥해 "서울시장 선거에 나오면 3등, 정치적으로 자멸"이라고 자신감을 밝힌 바도 있다.

이 전 처장의 영입이 무산되면서 한국당은 다시 서울시장 후보 인물난에 시달리게 됐다.

한국당은 홍정욱 헤럴드 회장과 이 전 처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병준 전 국민대 교수 등을 후보군에 올리고 영입작업을 펼쳤지만 홍 회장에 이어 이 전 처장의 고사로 고민이 깊어지게 됐다.

뉴스팀 southcros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