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됐던 이석연 전 법제처장 18일 서울시장 선거에 불출마하기로 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그동안 이 전 처장을 개헌 정국에서 여권과 대립각을 세울 수 있는 적임자로 보고 영입 작업에 공을 들이며 기대감을 키워 왔었다.

이 전 처장은 자신을 시장 후보로 영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홍 대표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서울시장 출마 요청 건과 관련해 제가 지금까지 견지해 온 삶에 충실하기로 했다”며 “대표님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못한 점 애석하게 생각한다”고 이같은 뜻을 전달했다.

이 전 처장은 또 "혹시 이번 일로 대표님과 당에 누가 됐다면 송구스럽다는 말씀드린다"며 "'難作人間識字人'(난작인간식자인·지식인 노릇을 하기 참으로 어렵구나)이라는 매천 황현 선생의 외침이 뇌리를 스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전 처장이 이날 불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한국당은 서울시장 후보를 놓고 인물난에 시달리게 됐다.

특히 이 전 처장 영입이 불발된 만큼 홍 대표 리더십에도 타격이 불가피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