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이자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교수인 하일지(본명 임종주·62)씨가 "무례하고 비이성적인 미투로 인해 인격살해를 당했다"며 교수직을 내 던졌다.

그러나 의혹을 제기한 학생 등에게 "사과할 뜻이 없다"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동덕여대 백주년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하 교수는 "이론과 실기를 겸비한 문학 교수라는 자부심을 갖고 조용히 살았는데, 최근 느닷없는 봉변을 당했다"면서 "'미투'라는 이름으로 자행되는 무례하고 비이성적인 고발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대중 앞에 인격살해를 당해 문학 교수로서 자존심 깊이 상처를 입었고 학생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게 됐다"면서 "제가 지켜야 할 것은 제 소신이라 판단, 마지막으로 모범을 보이기 위해 강단을 떠나 작가의 길로 되돌아가기로 했다"고 사퇴를 알렸다.

하씨는 A씨 폭로에 대해 묻자 "보도자료를 참고해 달라"고 대답을 피했다.

이날 하씨가 배포한 보도자료에는 과거 A씨가 '존경한다'며 보낸 안부 메일 내용 일부가 담겨 있었다.

하씨는 "미투 운동에서 우리는 고백에 관해 세 가지 점검이 필요하다"면서 "사실관계, 고백자의 진실한 감정, 고백자의 의도 등을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늘 사직서를 제출할 생각이지만, 학교 윤리위원회에서 출석하라고 하면 하겠다"면서 "그러나 거듭 말하지만, (성추행 폭로 학생이나 다른 학생들에게) 사과할 뜻은 없다"고 못박았다.

하씨가 기자회견을 한 백주년기념관 로비에는 동덕여대 학생 100여명이 '하일지 교수는 공개 사과하라', '하일지 교수를 즉각 파면하라', '하일지 OUT' 등이 적힌 종이를 들고 시위했다.

동덕여대 측은 이날 오후 5시 윤리위원회를 열어 하일지의 징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동덕여대 재학생 A씨는 2016년 2월 하일지씨와 가까운 스승과 제자 사이로 지내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 충격을 던졌다.

하 교수는 지난 14일 '소설이란 무엇인가' 수업을 진행하는 도중 안 전 지사 성폭력 피해자 김지은씨에 관해 2차 가해에 해당하는 발언을 하고,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을 두고 "처녀가 순진한 총각을 성폭행한 내용이다.얘(남자 주인공)도 미투해야겠네"라고 말해 논란을 부채질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