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박이 심쿵 퍼레이드를 펼치며 안방극장에 핑크빛 설렘을 선사했다.

지난 12일 방영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13화에서 윤박(이강 역)은 김소현(송그림 역)을 향한 진심을 고백해 심쿵 모먼트를 선사했다.

앞선 12화에서 윤두준(지수호 역)과 함께 차에 오르는 김소현을 막아서며 박력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데 이어, 이날 방송분에선 둘만의 추억이 담긴 장소에서 진지하게 마음을 전해 또 한 번 시청자의 마음을 흔들었다.

"내가 너 작가 될 때까지 어떻게든 기다려 보려고 했는데"라며 말문을 연 윤박은 3년간 간직해온 마음을 꺼내보였다.

애정이 가득 담긴 멜로 눈빛과 거절당할 걸 알면서도 고백하는 용기는 보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는 동시에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윤박은 열애 스캔들이 터져 곤경에 처한 김소현과 윤두준을 도와주는 등 세상 어디에도 없는 쿨한 짝사랑남의 면모도 보여줬다.

두 사람을 위해 자신의 공간을 내어주고 손수 밥까지 지어주는 등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새로운 짝사랑남 캐릭터를 만들어갔다.

인물의 매력을 200% 살리는 윤박의 열연 덕분에 극중 삼각관계는 더욱 쫀쫀해졌다.

'츤데레 로맨티스트'로 불리는 윤박은 윤두준과 상반된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의 선택장애를 유발하고 있다.

짠내 아닌 쿨내를 풍기는 윤박식 짝사랑은 극에 신선함을 더하며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로 떠올랐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14화는 1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