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0억 달러(약 125조 원)에 달하는 거래 규모로 이목을 끌던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 시도가 무산됐다.

1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등 외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가안보를 이유로 싱가포르 기업 브로드컴이 미국 통신장비업체 퀄컴을 인수하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을 통해 "구매자(브로드컴)가 제안한 퀄컴의 인수는 금지된다.그리고 이와 상당히 동등한 다른 어떠한 인수 또는 합병도 마찬가지로 금지된다"고 밝혔다.

또 "브로드컴이 퀄컴을 차지하면 미국의 국가안보를 손상시킬 수 있는 위협을 가할 행동을 할 수 있다고 볼 수 있는 믿을 만 한 증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명령은 외국 투자자의 미국 기업 인수를 점검하는 미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의 권고에 따라 내려진 조치다.

미국 대통령이 CFIUS의 권고를 근거로 자국기업에 대한 인수?합병을 막은 것은 이번이 다섯번째다.

이 가운데 최근 두 건은 트럼프 대통령이 금지한 것이다.

미국 정부가 퀄컴에 대한 인수 시도를 막은 것은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경쟁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퀄컴은 2G 이동통신 시절 무선통신 칩셋 제조에서 독점적 지위를 점유하던 기업이다.

2015년 반독점 이슈에 따른 막대한 과징금 폭탄이 부과되고, 3G, 4G 이동통신 개발과 함께 주요 고객들이 이탈하면서 실적이 악화됐지만, 5G 이동통신 분야에서 중국 기업들에 맞설 수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이 때문에 CFIUS는 "브로드컴의 인수는 5G 이동통신 기술에 관한 퀄컴의 지배적 지위를 약화시켜 중국 기업인 화웨이의 시장 지배를 허용할 수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CIFUS의 결정에 앞서 한 소식통은 "미국은 이번 거래가 성사되면 10년 내에 5G 분야에서 화웨이가 유일한 시장지배자가 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며 "5G시장에서 화웨이가 독점적 지위를 누리게 되면 미국 기업은 선택의 여지없이 화웨이 제품을 구입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