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의 윤미지(오른쪽)가 13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 KB와의 경기 3쿼터 버져비터 3점슛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의 추하를 받고 있다.

인천=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8.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