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로이킴 등 3차 라인업 공개 / 다채로운 매력 가수들 이름 올려넬과 크러쉬, 혁오, 존박, 로이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실력파 뮤지션들이 제12회 서울재즈페스티벌 2018(사진)에 참여한다.

서울재즈패스티벌 주최 측은 13일 3차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라인업에는 서정적인 멜로디에 강력한 사운드를 겸비한 대표적인 록 밴드 ‘넬’과 세련된 멜로디와 래핑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 트렌드 리더 ‘크러쉬’,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는 물론 북미, 유럽까지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는 ‘혁오’가 포함됐다.

포근한 음색과 편안하면서도 세련된 곡으로 많은 팬층을 형성하고 있는 아티스트들도 눈에 띈다.

최근 발매된 싱글로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한 감성적인 싱어송라이터 ‘로이킴’과 뛰어난 음악성에 화려한 무대 매너가 더해진 ‘존박’, 깊은 음색의 싱어송라이터 ‘곽진언’도 함께한다.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공연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는 대표적인 퓨전 밴드 ‘두번째달’이 국악계의 아이돌이라 불리는 ‘김준수’와 함께 서재페 무대에 오른다.

매년 환상적이고 독창적인 공연으로 열광적인 반응을 끌어낸 대표적인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는 탱고와 재즈가 크로스오버된 특별한 프로그램으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대중성과 음악성을 겸비한 다재다능한 밴드 ‘데이식스’, 섬세한 보이스와 연주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권진아’,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인 강이채를 중심으로 결성된 국내 첫 현악 재즈 오케스트라 ‘디어 재즈 오케스트라’가 서재페 무대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현재 2일권 정가 티켓과 1일권 프리세일(Pre-Sale) 티켓을 판매하고 있으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재즈페스티벌 2018은 오는 5월 19, 20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개최된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