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여제’ 김연경(30·상하이)가 안방에서 열린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챔피언 결정전에서 분전했으나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연경은 13일 상하이 루완 체육관에서 열린 챔피언 결정전(7전4승제) 1차전 톈진을 맞아 스파이크 공격으로 12점, 블로킹으로 1점 등 13점을 올렸으나, 팀은 세트 스코어 1-3(20-25 25-23 15-25 17-25)으로 패했다.

상하이의 ‘쌍포’인 김연경과 쩡춘레이는 팀 내 최다 득점을 사이좋게 기록했으나 빛을 잃고 말았다.

1세트 시작과 함께 5점을 거저 준 상하이는 상대의 물샐 틈 없는 조직력에 고전하면서 김연경은 이렇다 할 공격 기회를 얻지 못했다.

김연경이 살아난 2세트에서 팀은 1-1로 균형을 맞췄다.

김연경은 팀의 첫득점을 올린 데 이어 3-2에서는 시원한 중앙 후위 공격을 선보여다.

이어 후위공격 라인에서 영리한 밀어넣기로 잇달아 득점을 올려 분위기 반전을 주도했다.

16-15에서도 효과적인 서브로 상대 범실을 연거푸 유도한 뒤 24-23에서 대각 강타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3세트 이후에는 끈질긴 수비와 빠른 공격을 앞세운 톈진에 공수 조직력이 무너지는 바람에 승리를 헌납해야 했다.

김연경은 17일 오후 8시30분 톈진의 홈인 톈진인민체육관에서 부담스런 원정경기로 2차전을 맞는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중국배구협회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