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MB) 검찰 소환 조사에 대해 "MB를 검찰청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해 쉼없이 달려온 문재인 정권은 오늘 그 치졸한 꿈을 이뤘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MB 자택 앞에서 "이같은 정치적인 비극은 앞으로 더이상 일어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이 자리에선 정치보복, 적폐청산에 대해 언급하지는 않겠다"며 "정치보복을 이야기한들 바위에 계란치기일 뿐"이라고 한 뒤 이 전 대통령 자택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김 의원 외에도 권성동 의원,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 이재오 전 의원 등도 이 전 대통령 자택을 찾았다.

한편 오전 9시 24분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이 전 대통령은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얘기도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정치보복은)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고 입장을 밝힌 뒤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