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조없는' 틸러슨 퇴장전말…"넌 해고야" 트윗 날린 트럼프 틸러슨 해고…"북미정상회담 돌파위한 새판짜기 포석" 미 언론, 틸러슨 해고 분석 "복심 앞세운 협상력 제고" 분석도 "땡큐 트럼프" 없이 사퇴한 틸러슨…WP "트럼프, 마지막까지 틸러슨 모욕" 틸러슨 국무장관에 대한 전 세계인들의 관심이 뜨겁다.

그간 장관직 수행에 강한 애착을 드러냈던 틸러슨 장관이 13일 결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해고 통지서'를 받아들었기 때문. 틸러슨 장관 입장에선 아프리카 출장에서 돌아오자마자 '날벼락'을 맞은 셈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이를 두고 미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진행했던 리얼리티 TV쇼 '어프렌티스'에서 남긴 유행어 "넌 해고야(You're fired)" 방식의 해임이 틸러슨 장관 해고를 통한 현실에서 실제상황으로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방송 등이 백악관 관리를 인용해 전한 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틸러슨 전 장관이 아프리카를 순방 중이던 지난 9일 메신저인 존 켈리 비서실장을 시켜 경질을 통보했다고 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결과적으로 틸러슨 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통해 공개적으로 해고 통보장을 받은 꼴이 됐으며, 그마저도 경질 사유에 대해선 제대로 설명을 듣지 못했다는 것이다.

오후 2시를 넘겨 다소 떨리는 목소리로 고별 기자회견에 나선 틸러슨 전 장관은 정오가 좀 지나서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했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원만하고 질서있는 이양'을 강조한 뒤 국무부와 국방부, 미국민 등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나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WP와 의회전문매체 더 힐 등은 이에 대해 "틸러슨이 트럼프 대통령에게만 감사를 표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틸러슨 전 장관은 통화 사실을 언급할 때조차도 '미국의 대통령'이라고 했을 뿐, 회견 내내 '트럼프'라는 이름은 생략하는 등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틸러슨 전 장관은 남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걸 알고도 북미 정상회담 준비에 대해 강한 의욕을 내비쳤으나 결국 결실을 보지 못한 채 중도 하차하게 됐다.

WP는 사설에서 "틸러슨 전 장관이 국무장관으로서 아무리 이런저런 약점이 있었다고 해도 이렇게 갑작스럽게, 그것도 트위터로 해고를 통보한 것은 그 무엇으로도 설명되질 않는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최후의 순간까지 틸러슨 전 장관에게 모욕을 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렇다면 틸러슨 장관은 왜 경질됐을까.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미 대통령의 외교수장 전격 교체가 북미정상회담의 본격 추진 시점과 맞물려 우려 섞인 시선이 없지 않은 가운데 오히려 정상회담 준비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트럼프식 한 수'라는 분석이 워싱턴 일각에서 제기됐다.

북한과 전개될 고도의 수 싸움을 앞두고 치밀한 전략을 가다듬으며 중대한 의사결정을 내리려면 자신의 의중을 잘 알고 '궁합' 맞는 측근 인사가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외교라인 수뇌부 새판짜기 차원에서 틸러슨 전 장관을 경질시켰다는 것.역대급 위기를 맞고 있는 트럼프가 틸러슨 해고를 통해 북한과 대화에 올인하면서 탈출구를 찾고 있다는 분석 특히 틸러슨가 아닌 트럼프 대통령의 '복심'을 앞세워 대북 대화 초반부터 협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13일(현지시간) 틸러슨 해임과 관련 "외교라인 수뇌부의 극적인 재편은 미국의 가장 중요한 외교적 이벤트인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일어난 것"이라며 "이 두 가지는 확실히 서로 연계돼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대북 대화파인 틸러슨 전 장관과 강경파로 꼽혀온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성향을 비교하면서 "이번 재편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의 대화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가늠하는 바로미터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지난 2년간 반관반민 트랙으로 북한과 비공식 대화를 이어온 수전 디마지오 뉴 아메리카재단 국장 겸 선임연구원은 WP에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강경한 폼페이오가 틸러슨에 비해 자신을 더 잘 대변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틸러슨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