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이 '타이레놀' 같은 아세트아미노펜(진통제 성분 중 하나) 의약품 가운데 서방형(체내에서 천천히 녹아 지속적으로 방출되도록 설계된 약) 제품의 판매를 중단한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이 의약품의 위험성을 알렸다.

식약처는 지난 13일 해열 및 진통에 쓰이는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서방형 제제에 대해 유럽 집행위원회(EC)가 과다복용 위험을 들어 시판허가를 중지한 데 따라 국내 의약 전문가 및 소비자 단체 등에도 이러한 내용을 알리는 안전성 서한을 배포한다고 밝혔다.

EC는 소비자들이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서방형 제제를 복용할 때 적정한 용법·용량 등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아 간 손상 등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판단했다.

소비자들이 빠른 효과를 보기 위해 약을 기준치 이상으로 복용하는 경우가 많아 부작용 위험이 크다는 것이다.

해당 의약품은 미국, 캐나다 등에서 현재 시판되고 있으며, 유럽 의약품청(EMA)도 권장량에 맞게 복용할 경우 아세트아미노펜 복용으로 인한 유익성이 위험성을 상회하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해당 의약품에 대한 유럽 외의 국외 사용현황, 향후 조치사항, 국내 사용실태 및 이상 사례 현황 등을 검토하고 전문가 자문 등의 절차를 거쳐 해당 품목에 대한 필요한 안전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 국내에 판매 중인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서방형 제품은 한국얀센의 '타이레놀이알 서방정'을 비롯한 18개사의 20개 품목과 복합형 서방형 의약품은 24개사의 45개 품목이 있다.

타이레놀이알 서방정의 경우 간 독성 위험으로 12세 미만 아동에게 처방하지 않고 있지만 서방정 단일 제제를 복용해야 하는 12세 이상 소아 및 성인은 8시간마다 2정씩 복용하고 24시간 동안 6정을 초과하면 안 된다.

편의점에서 구매할 수 있는 '타이레놀 500mg'의 경우는 서방형 제제가 아니기 때문에 몸에서 일정 시간 머무른 후 간을 통해 대사돼 배출되므로 안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