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채용 비리' 의혹으로 사임 의사를 밝힌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청와대는 14일 "문 대통령이 13일 저녁 최 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최 원장은 지난해 9월 취임한 후 6개월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는 역대 금감원장 중 최단 기간 재임이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하나금융) 사장 시절인 2013년 지인 아들의 하나은행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 원장은 "단순히 이름을 전달하고 결과를 알려달라 했을 뿐, 채용 과정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며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다.

또한 신임 감사를 중심으로 독립된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채용 비리 의혹을 규명하겠다는 의지를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인 아들의 이름을 건넸다는 점과 해당 지원자가 당시 하나은행 관행에 따라 서류 전형을 통과했다는 것만으로도 도의적 책임이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결국 최 원장은 지난 12일 사의를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