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사진)가 '미투'(Me too·나도 고발한다) 운동의 공작 의혹을 제기한 방송인 김어준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13일 방송된 '뉴스룸'에서 손 앵커는 앵커 브리핑을 통해 한 팟캐스트 진행자가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손 앵커가 언급한 팟캐스트 진행자는 김어준이다.

김어준은 지난 9일 방송된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미투 의혹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관심이 사라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미투 보도를 놓고 이 전 대통령과 관련된 의혹을 덮으려 하는 것 아니냐는 괴담에 대해 언급한 것.그러면서 김어준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 등을 보도한 JTBC '뉴스룸'을 거론했다.

이어 "JTBC가 젠더 이슈를 사회적 어젠다로 설정한 것은 박수를 받아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최근에 사람들이 JTBC에 불만이 있다.누구든 비판받을 수 있지만 왜 한쪽 진영만 나오냐고 하더라. 분명하게 한쪽에 (의혹 제기가) 몰려있는 것은 맞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손 앵커는 "세상이 그(김어준)가 이야기하는 '각하(이 전 대통령)'를 잊어본 적이 있었던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그의 주장과는 정 반대로 전직 대통령은 내일 전 국민이 바라보는 가운데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게 될 것이고, 그를 향한 수많은 의혹의 불은 켜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손 앵커는 "(이 전 대통령)이 또다시 스무개에 가까운 혐의점에 대해 정면으로 대답해야 할 시간이 왔다"면서 "그리고 우리는 다시 착잡함 속에 그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과정과 결과는 세상이 '각하'를 잊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고 주장한 김어준의 주장과 달리 세상은 "세상은 각하를 잊지 않았다"고 지적한 것. 김어준은 앞서도 지난달 24일 미투 운동이 진보세력에 대한 정치 공작으로 이용될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7일 손 앵커도 '뉴스룸'의 미투 보도를 둘러싼 음모론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그는 "미투 운동을 보도해드리는 와중에 이런 저희의 보도들이 특정 기업, 다시 말하면 삼성의 허물을 덮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이른바 음모론이 등장했다"면서 "저희들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 사건을 키웠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한 손 앵커는 "미투 운동에 대한 음모론에 이용되는 것은 도무지 이해하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뉴스팀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