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한 14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그럼에도 이 전 대통령은 각종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정치 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홀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 변호인단 구성에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다는 해명을 듣자니 전두환 전 대통령의 ‘29만원이 있다’라는 말이 생각나 기시감이 든다"며 "벌써 추징금과 벌금을 피하기 위해 앓는 소리를 한 것이라면 국민과 사법 당국을 두 번 우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이어 "국민이 촛불을 들고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없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한 수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 전 대통령은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5번째 전직 대통령"이라며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음에도 어제까지도 측근을 통해 정치 보복 주장을 반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에게 쏟아진 의혹을 정치 공세로 회피하고 정쟁의 대상으로 삼으려는 모습엔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면모를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국민 앞에 송구한 마음을 전하고 사죄의 모습을 보이는 게 도리"라며 "이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