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배우 김도연이 MBC ‘위대한 유혹자’로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김도연은 MBC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를 통해 처음 브라운관에 얼굴을 비췄다.

극 중 명정 재단의 직원으로 등장한 김도연은 훈훈한 비주얼에 안정적인 연기톤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위대한 유혹자’는 청춘 남녀가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것인 줄 모르고 뛰어든 위험한 사랑 게임과 이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위태롭고 아름다운 스무 살 유혹 로맨스. 극에서 김도연은 박수영(은태희 역)에게 기숙사 안내를 하는 직원의 모습으로 신선한 마스크와 중저음의 보이스를 선보였다.

김도연은 “첫 작품이라 긴장되고 설레는 마음이 공존한다.

좋은 작품에 좋은 선배 연기자, 제작진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다.

촬영장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고 에너지가 넘쳐서 촬영장 가는 날이 기대된다.

연기자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많이 배우겠다”라며 데뷔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김도연은 신인의 풋풋함과 연기에 진지하게 임하는 모습으로 브라운관에 데뷔를 한 데 이어, 앞으로 그가 선보일 모습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김도연이 출연하는 MBC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