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tvN 수목드라마 ‘마더’가 제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공식 경쟁부문 진출이 확정 됐다.

프랑스 현지시간 3월 13일 오전 9시 tvN 수목드라마 ‘마더’는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측의 공식 발표로 경쟁부문 러브콜을 받았다.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관계자 Alvin Lewi는 "제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된 것을 환영한다"며 "전 세계 드라마 중 9개 국가의 10개 작품만이 선정된 공식 경쟁부문에 아시아를 대표해 ‘마더’가 선정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은 MIPTV 2018의 메인 행사로 올해 처음 개최되어 큰 의의를 가진다.

4월 4일부터 11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리며 전세계 130여개 작품 중 단 10개 작품만이 공식 경쟁부문에 올랐다.

또한 공식 경쟁부문에 선정된 10개 작품은 4월 7일부터 11일까지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스크리닝된다.

이 가운데 ‘마더’는 4월 9일 오후 12시에 공식 스크리닝 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공식 경쟁부문에 오른 작품들은 심사를 거쳐 베스트 뮤직, 베스트 스크린플레이, 스페셜 퍼포먼스 프라이즈, 베스트 퍼포먼스, 베스트 시리즈 등 총 5개 부문으로 수상되며 시상식은 4월 11일에 개최된다.

본 시상식에 앞서 진행될 레드카펫 행사에는 ‘마더’의 김철규 감독 정서경 작가 주연 배우 이보영과 허율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로써 정서경 작가는 영화 ’아가씨’에 이어 이번에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로 칸 국제 영화제와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경쟁 부문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으며, 한국 드라마가 칸 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tvN ‘마더’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 박지영 상무는 "’마더’가 좋은 웰메이드 드라마로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현재 우리 사회의 아동학대 실태는 드라마보다 훨씬 더 아프다.‘마더’는 엄마에 대한, 그리고 가족에 대한 이야기다.이 드라마를 방송하는 지금이 매우 시의적절하다는 생각이 든다.열연해준 ‘마더’의 빛나는 배우들과 김철규 감독님, 정서경 작가님께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