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오연서가 영화 ‘치즈인더트랩’에 임한 마음을 전했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 김제영 감독)은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의 로맨스 스릴러. 2016년 동명의 tvN 드라마에서도 월화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드라마에 이어 영화의 남자주인공 유정 역은 배우 박해진이 맡았다.

여자주인공 홍설 역에는 배우 김고은이 드라마를, 이어 영화 버전에서는 오연서가 촬영을 마쳤다.

최근 스포츠월드와 만난 오연서는 "촬영 전에는 혹시나 홍설을 만들어 가면서 갇히는 부분이나, 본능적으로 의식하는 부분이 생길까봐 일부러 드라마를 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나만의 홍설을 만들기 위해서는 비교 대상 없이, 나만의 해석과 상상, 시행착오가 필요했다"며 "감독님께서도 오연서가 투영된 홍설을 원하셨기 때문에 제 세밀한 어떤 면들을 많이 이입하려고 노력했고 전반적으로 모든 캐릭터가 잘 어우러지게 완성돼 기분이 좋다"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오연서는 "이제 영화가 개봉하고 나면 최근까지 촬영한 드라마(tvN ‘화유기’)도 끝났고 여유가 좀 생기니 ‘치인트’ 드라마 버전도 찾아 보면서 좀 더 편안하게 작품을 즐기려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치인트’가 영화로 만들어진 게 참 좋다.영화만의 매력이 있지 않나. 어떤 영화를 볼 때 그날 영화관에 입고 간 옷, 그날 같이 갔던 사람, 날씨까지 영화 한 편에 담기는 추억이 되는 것 같다"며 "‘치인트’도 누군가에겐 그런 기억으로 남았으면 한다"고 영화 버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치즈인더트랩'은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스릴러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