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신예 장동주가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tvN 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를 통해 이름을 알린 장동주는 신인답지 않은 당찬 연기력으로 대선배들과 안정된 호흡을 보이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KBS2 TV '드라마 스페셜 - 나쁜 가족들'에 출연해 반항미 가득한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장동주는 경기예술고등학교를 거쳐 세종대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하며 배우의 길을 걸어온 준비된 신예다.

'한 여름밤의 꿈'(2012) '영웅의 탄생'(2013) '코로나도'(2014) '어쩌다 난 네가 좋아'(2018) 등 독립영화와 연극으로 차근차근 출연작을 쌓아왔다.

우월한 마스크까지 갖춘 장동주는 매 작품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며 주목해야 할 연기자로 떠올랐다.

JYP엔터테인먼트는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내공을 다져온 장동주는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배우다.신선한 마스크에 흡입력 강한 눈빛이 장동주의 가장 큰 강점이다.다양한 작품에서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동주는 JYP엔터테인먼트의 전문 매니지먼트 시스템 아래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JYP 배우 사단은 장동주를 비롯해 신예 강훈, 정건주 그리고 베테랑 이지현까지 영입하며 다채로운 라인업을 구성하게 됐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