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원대 뇌물 수수, 다스 실소유주 등의 의혹을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14일 검찰에 출석했다.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여야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진실을 밝히는 자리가 돼야 한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정치보복'이라는 입장을 에둘러 표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이 오늘 검찰에 소환된다.각종 혐의를 부정하고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최소한의 사과나 해명도 없는 태도에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권력형 부패, 비리에서 국민이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없단 점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며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불법에 대해 법 원칙에 따라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는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한 직후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오늘 시작된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에 온 국민이 눈과 귀를 맞추고 있다.다스 차명 소유 여부에 대한 진실을 우선적으로 밝히고 이 전 대통령의 범죄행위가 확정된다면 이에 대한 처벌은 정당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여당에 비해 보수야당들의 분위기는 하나같이 무거웠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치보복이라고 말하지는 않겠지만,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으로부터 잉태된 측면도 완전히 부정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불과 1년 새 두 전직 대통령이 나란히 서초동의 포토라인에 서는 모양새가 됐지만, 1년 전의 박 전 대통령보다 수년 전 포토라인에 섰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오버랩된다"며 "모두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역사의 불행임에 틀림없지만, 한풀이 정치·해원의 정치 또다시 반복되는 일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이 전 대통령 출석 직후 구두논평을 통해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 전 대통령 죽음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는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전직 대통령 한 분이 지금 감옥에서 수감돼 재판을 받고 있는 와중에 또 한 분의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돼 수사를 받게 된 상황은 우리 대한민국 헌정사의 큰 불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하며 어떤 부패 비리도 용납될 수는 없다"면서도 "다만 직전 대통령(박근혜 전 대통령), 그리고 그전 대통령(MB) 두 분이 연달아 이렇게 되는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저희들도 헤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24분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이 전 대통령은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얘기도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정치보복은)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고 입장을 밝힌 뒤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