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테인먼트는 FNC엔터테인먼트의 계열사이자 코스닥 시장 상장사인 FNC 애드컬쳐의 주식 및 경영권을 구주 및 신주 인수 방식으로 인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수 후 SM 지분율은 약 31%로 최대 주주가 됐으며 FNC엔터테인먼트는 2대 주주가 됐다.

이와 함께 SM과 FNC는 두 회사 소속의 강력한 스타 및 MC 파워를 바탕으로 방송은 물론 온라인, 모바일, 및 해외 시장까지도 공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송, 영상 콘텐츠 제작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다양한 글로벌 사업을 협력하기로 하는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SM은 이번에 인수한 FNC애드컬쳐가 기존에 영위하고 있던 드라마, 방송 제작, 인쇄 등의 사업은 SM그룹과의 시너지를 통해 더욱 발전 시키고 그에 더하여 스타와 엔터테인먼트를 기반으로 하는 리테일, F&B, 패션, 레저 등을 포함한 다양한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비즈니스를 추진할 예정이다.

SM 김영민 총괄사장은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제작하고 각종 글로벌 사업들을 추진하게 되어 SM그룹과 FNC엔터테인먼트 간의 다양한 시너지가 창출될 것이며 이를 통한 양사의 콘텐츠 비즈니스 경쟁력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