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이 ‘암호화폐 거래 시세 제공 서비스’를 위해 네이버와 제휴를 맺는다고 14일 밝혔다.

제휴를 맺게 되면 빗썸에서 거래되는 암호화폐 시세를 네이버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램 인터페이스)와 연동해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시세 제공 서비스는 3월 중 오픈 예정이며, PC와 모바일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먼저 암호화폐 종목별 등락률, 시가, 고가 및 저가 등 가격 관련 정보가 제공될 예정이다.

또 앞으로 순차적으로 거래량과 거래금액, 52주 최고가 및 최저가 등 자세한 시세 정보를 추가 서비스할 계획이다.

빗썸은 2월말 모바일 증권 플랫폼 증권통과도 제휴를 맺었다.

양사는 제휴를 통해 암호화폐 시세, 차트, 주요 뉴스 등 정보를 제공하며, 추후 증권통 앱을 통해 직접 거래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빗썸 관계자는 “네이버를 통해 쉽게 빗썸 시세를 확인할 수 있게 된 것은 암호화폐 거래의 저변 확대는 물론 거래 편의성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신속하게 간편하게 투자 정보를 확인하고 싶어하는 투자자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