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기철·김광연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이 전 대통령의 소환과 관련해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건 전모가 밝혀질 수 있도록 남은 수사 일정과 재판 일정에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정원 특활비’ 불법사용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기획관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재판장 이영훈)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이렇게 말하고 "국민여러분께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며 "아무런 변명도 하지 않고 남은 여생을 속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며 살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 전 기획관은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총 4억원의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현금으로 2억원씩 청와대 근처 주차장에서 전달받은 혐의다.

최기철·김광연 기자 lawc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