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국진이 애정표현을 자주 한다는 말에 멤버들이 화들짝 놀랐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청춘들이 충축 단양에서 겨울을 보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성국은 "난 누군가에게 '사랑해'라는 말을 해본 적이 없는 것 같다.그런 소리를 안 해봐서 너무 어색하다"고 털어놨다.

이에 강수지가 "그건 쑥스러워서 못 하는 말이 아닌데"라고 말하자 김광규는 "잠깐만. 국진이형은 사랑한단 말을 하냐"고 강수지에게 물었고 최성국은 "안 하지"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강수지는 "우린 되게 자주 하는 편"이라고 대답해 청춘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오빠(김국진)한테 말하지는 마라"라면서 "전화할 때마다 말한다"고 설명했다.

최성국이 "누나(강수지)가 자꾸 요구하는 거 아니냐"고 묻자 "처음부터 그랬다.우리는"이라며 "그러니까 내가 여기 오면 김국진 씨 모습에 처음에 너무 당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수지는 "오빠한테 말하지 마"라며 쑥스러워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S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