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블록체인 기술로 가상통화 시장을 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가상화폐 매체 코인데스크가 13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불에는 불로 맞서야 한다(fight fire with fire)'는 표현을 사용했다.

(코인데스크 캡처) 라가르드 총재는 IMF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암호 능력을 강화하는 것과 같은 혁신이 우리를 통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국제적으로 협조된 규제 노력에 분산원장 기술과 암호가 사용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테러와 돈세탁을 촉진 할뿐만 아니라 금융 불안정을 야기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금융 분야를 넘어서 혁명을 일으킬수 있는 흥미진진한 발전이다.'약속과 함께 오는 위험'을 제어하기 위해선 규제 당국자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분산원장 기술은 시장 참여자와 규제 당국 간의 정보 공유 속도를 높이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