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이동통신 25% 요금할인(선택약정) 가입자가 1000만명을 넘어섰다.

요금할인제도는 휴대폰 공시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해 이용자 차별을 해소하자는 취지로 지난 2014년 10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 시행과 함께 도입됐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5% 가입자는 이달 12일 기준 1006만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9월15일 요금할인율이 20%에서 25%로 상향된 지 약 6개월만이다.

할인율이 25%로 상향된 이후 일 평균 요금할인 가입자 수는 5만5343명이다.

12일 기준 요금할인 전체(20%+25%) 가입자 2049만명이 지난 1년간 할인받은 요금 규모는 약 2조2100억원이다.

이는 25% 시행 직전인 지난해 8월말 기준 20% 가입자 1552만명이 1년간 받은 할인 규모(1조4900억원)보다 약 7200억원 늘어난 수치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추세대로라면 올 연말 전체 요금할인 가입자는 약 2400만명으로 예상된다"며 "요금할인 가입자들이 1년간 받을 수 있는 할인 규모는 약 2조8100억원으로 할인율 상향 전에 비해 약 1조3200억원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의 한 휴대폰 판매점. 사진/뉴시스 이달 중으로 20% 가입자들은 전화로도 25% 요금할인 가입이 가능하게 된다.

현재 가입 중인 이동통신사의 고객센터로 전화하면 된다.

기존의 대리점 방문 신청도 가능하다.

20% 가입자는 잔여 약정기간에 관계없이 위약금을 유예 받고 25% 가입이 가능하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이미 시행 중이며, KT는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이통사들은 일제히 고객 혜택을 늘리고 있다.

KT는 이날 LTE 데이터 선택 무약정 요금제를 선보였다.

무약정 32.8 요금제와 38.3 요금제에 각각 월 데이터 1기가바이트(GB), 2.5GB를 제공한다.

SK텔레콤도 최근 무약정 가입자에게도 요금이나 단말기 대금 납부에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제공하는 '무약정 플랜'을 선보였다.

또 약정 기간 절반을 채운 시점부터는 위약금이 감소하기 시작해 약정 만료 시점엔 0원에 수렴하도록 구조를 개편했다.

LG유플러스는 월정액 8만8000원으로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의 제한이 없는 요금제를 선보였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