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이 주춤하고 있지만 계절적 요인을 감안하면 여전히 높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2월 은행 가계대출은 2조5천억원 늘어나 전달(2.7조)보다 증가 규모가 소폭 줄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증가폭(2.9조)와 비교해도 다소 둔화되는 양상입니다.

주택담보대출은 주택매매거래가 호조를 보이면서 1조8천억원 증가해 전달(1.3조)보다 증가폭을 키웠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월 1만1천건으로 1월 1만건보다 늘었습니다.

반면 신용대출 등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8천억원 증가하며 증가폭이 전달(1.4조)보다 줄었습니다.

한국은행은 "설 상여금 유입 등으로 기타대출 증가 규모가 축소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체적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되는 조짐이지만 올해 들어서도 높은 증가세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1월과 2월을 합쳐 올해 들어 은행 가계대출은 5조2천억원 늘어 2008년 한국은행 통계 편제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 기간 기타대출은 2조2천억원 늘었는데 역시 최대 증가폭입니다.

통상 1~2월은 대출 수요가 많지 않은 비수기로 꼽혀왔습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