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병을 예방하려면 친환경 우유를 마시는 게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목초를 먹고 자란 암소에서 얻은 유기농 우유에 풍부하게 함유된 오메가-3 지방이 심장병과 당뇨병의 위험을 줄인다는 것이다 . 1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영국 일간지 익스프레스(Express)가 '식품 과학과 영양(Food Science and Nutrition)' 최근호에 실린 연구논문을 근거로 이런 내용을 전했다.

미국 미네소타 대학과 영국 뉴캐슬 대학이 공동으로 진행한 이 연구에 의하면 100% 유기농 사료를 먹은 소에서 얻은 우유는 오메가-3 지방이 일반 우유보다 많이 들어 있다.

오메가-6 지방과 오메가-3 지방의 비율도 보다 건강 친화적이다.

일반 우유는 오메가-6과 오메가-3 지방의 비율이 6 대 1인데 비해, 친환경 우유는 거의 1 대 1이다.

연구팀은 오메가-6 지방을 너무 많이 먹거나 오메가-3 지방을 너무 적게 먹으면 심혈관 질환, 비만, 당뇨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점에서 적정 비율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는 점을 강조했다.

오메가-3 지방과 오메가-6 지방은 같은 불포화지방이지만 정반대의 성질을 지녔다.

오메가-3 지방은 염증과 혈액 응고를 억제하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춘다.

반면 오메가-6 지방은 염증 반응을 일으키고 혈전을 만들어 피를 굳게 한다.

건강을 위해선 오메가-6와 오메가-3 지방을 적정 비율로 섭취해야 한다.

1 대 1 비율에 근접할수록 좋지만 한국인의 식습관을 통해 이 비율을 맞추기는 쉽지 않다.

한국영양학회는 한국인의 오메가-6와 오메가-3 지방 섭취 비율을 4~10 대 1로 권장하고 있다.

[사진=goodluz/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