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의 중심인물에게 돌직구 질문을 던져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개그우먼 강유미(사진)가 이번에는 확성기 들고 서울중앙지검을 찾았다.

전직 대통령으로는 사상 5번째로 검찰에 나온 이명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질문을 하기 위한 것.14일 오전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 전 대통령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현장을 찾은 강유미는 확성기 들고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는 질문을 던졌다고. 또 "이런 게 정치 보복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강유미가 확성기를 들고 소리치고 있는 사진과 후기가 올라왔다.

일부 누리꾼은 정유미를 올해의 신인 기자상 후보로 거론하고 있다.

해당 내용은 강유미가 질문특보로 활약하고 있는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를 통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과 강유미의 인연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1월 18일에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강유미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다스는 누구겁니까"란 질문을 던지기 위해 그를 찾아 나섰다.

아쉽게도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이를 지켜보던 진행자 김어준은 강유미가 계속해서 "다스가 누구 거냐"고 외쳤던 것을 격려했다.

특히 "그동안 언론이 그 질문을 안 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꼬집었고, "그래서 강유미 같은 사람도 여기까지 와서 취재를 하고 있다는 게 더 큰 의미를 가질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에서 또 한 번 국회를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