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활비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혐의를 부인했다.

최 의원 변호인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재판장 조의연) 심리로 열린 2회 공판준비기일에서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사실이 없다.받았다고 해도 그 돈은 법리적으로 뇌물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날 재판부는 증인 채택을 보류하고 다음 달 2일 다시 공판준비기일을 열고 재판 준비 절차를 끝낼 방침이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지난 2014년 10월 이병기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1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당시 국정원이 예산 당국 수장이던 최 의원의 도움을 받기 위해 로비 형식으로 특활비를 전달한 것으로 보고 최 의원을 구속기소했다.

검찰 소환 전 최 의원은 특활비 수수 의혹에 대해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사실이라면 동대구역에서 할복자살하겠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원을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구속된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지난 1월5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첫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