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한지혜가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제작발표회가 열렸렸다.

이 자리에는 윤창범 PD와 배우 유동근, 장미희, 한지혜, 이상우, 박선영, 여회현, 금새록이 참석했다.

극 중 한지혜는 수제화 장인 박효섭(유동근)의 둘째 딸 박유하 역을 맡았다.

홀로 4남매를 키워온 아빠와 엄마 몫까지 해내야 했던 언니의 희생에 보답하기 위해 악착같이 공부해 의대에 진학하고 인턴까지 마쳐 집안의 자랑이 된 인물. 한지혜는 "신랑이 있는 곳에 따라가서 열심히 내조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그간의 근황을 전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일을 했기 때문에, 쉬는 동안에도 일에 대한 관심과 갈증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마침 좋은 역할에 캐스팅 제의가 있어서 기쁜 마음, 즐거운 마음으로 복귀하게 됐다.훌륭하신 선배님, 동료들과 좋은 하모니를 보여줄 수 있는 드라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상대 배우 이상우에 대해 언급했다.

"몇 번이나 만날 기회가 있었지만 불발됐다.이번이 세 번째인데, 만나게 돼 너무 기쁘게 생각한다.처음 봤을 때 키도 크고 잘생겨서 좋았다.작가님과 감독님이 예쁘게 써주시는 대로 발 맞춰 러브라인을 그려 나갈 생각이다"라며 이상우와의 호흡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같이 살래요’는 수제화 장인 효섭네 4남매에게 빌딩주 로또 새엄마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쾌한 웃음과 감동으로 60대 신중년 부모 세대와 자식세대의 사랑과 전쟁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그려낼 예정이다.

KBS 2TV ‘황금빛 내 인생’ 후속으로 오는 17일 토요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KB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