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 신인’ 더보이즈(THE BOYZ)가 아시아 최대 영화시상식 무대에 초청, 축하무대를 꾸미기로 해 눈길을 끈다.

소속사 크래커 엔터테인먼트 측은 "더보이즈가 오는 17일, 마카오 베네시안 내 베네시안 극장에서 열리는 제 12회 '아시안 필름 어워즈(AFA)' 축하무대에 오른다"고 14일 밝혔다.

더보이즈는 데뷔 3개월여만에 대규모 아시아 대표 영화시상식의 러브콜을 받는 영광을 누리게 됐다.

더보이즈의 참여가 확정된 AFA는 2007년 개최돼 횟수로 12회를 맞는 아시아 유일 통합 시상식이다.

12개 국가 총 38편의 작품을 구성해 선보이는 올해 행사는 남우주연상 후보에 배우 김윤석, 감독상에 홍상수, 신인상에 임윤아 등이 주요 후보에 노미네이트 되면서 일찍부터 큰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주최 측의 러브콜을 받은 더보이즈는 이날 K-팝 라이징 스타 자격으로 참석, 데뷔 곡 ‘소년(Boy)’의 무대를 선보이고 영화제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앞서 에이핑크, 인피니트 등 유명 K-팝 대표 아티스트들이 해당 영화시상식의 무대를 거쳐온 만큼 더보이즈의 등장에 아시아 음악 팬들의 이목 역시 집중되고 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