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최고경영자(Ripple CEO)가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제도권 안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한 국제송금과 지급결제를 확대 추진키로 했다.

14일 브래드 갈링하우스 대표는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보가 인터넷을 통해 이동했듯이 가치 또한 이동할 수 있을 것"이라며 "블록체인을 활용해 정보의 인터넷이 아닌 가치의 인터넷을 키워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대표가 지급결제 방식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리플 브래드 갈링하우스 대표는 블록체인 산업을 아직 걸음마 단계(청소년기)라고 지적하며 "블록체인 산업의 성숙화를 위해선 시스템 밖에서 무언가를 파괴하고 변화를 가져오려고 하기보다 시스템 내에서 해법을 찾아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는 ‘탈중앙화(decentralized)’된 여타 가상화폐와 궤를 달리한다.

실제 기업형 블록체인 솔루션 회사인 리플(Ripple)은 ▲xRapid ▲xCurrent ▲xVia라는 3가지 솔루션을 통해 송금, 결제를 지원하고 있다.

흔히 알고 있는 리플은(XRP)는 은행 간 대규모 송금ㆍ결제에 최적화된 가상화폐로 가상화폐가 추구하는 탈중앙집권형에서 벗어나 정부, 금융기관 등과의 협업을 통해 국제송금 인프라를 구축한다.

브래드 갈링하우스 대표는 가상화폐에 대해 ‘디지털 자산(Digital asset)’이라고 표현하며 "디지털 자산은 보유한 효용에 따라 가치가 계산되는데 리플은 국제적인 송금을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할 수 있다는 효용을 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퍼블릭 블록체인이냐 프라이빗이냐의 차이를 따지기보다 리플이 블록체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고 조합하는지가 더 중요한 문제"라며 "리플이 생각하는 미래는 청산 결제 자체를 단시간에 처리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제도권 편입에 대해선 일관된 자세를 견지했다.

브래드 갈링하우스 대표는 과거 음원파일공유를 지원했던 냅스터(Napster)의 몰락을 예로 들며 "혁명적인 등장에도 불구하고 법과 규제에 반함에 따라 디지털 음원의 무한한 가치는 시스템 내에서 움직이는 아이튠스에서 실현됐다"고 거론했다.

그는 특히 가상화폐상장(ICO)의 위험성을 지적하며 "대부분의 ICO는 뚜렷한 효용을 제시하지 못했고 이미 ICO의 47%가 실패했다는 리서치 결과도 있다"고 언급했다.

가상화폐 규제에 대한 국제 공조도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이라고 봤다.

브래드 갈링하우스는 "다음주 열리는 G20재무장관회의에 대한 구체적인 전망은 없지만, 국제적 차원에서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규제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인터넷이 처음 등장했을 때도 이 같은 과정을 거쳤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블록체인과 리플에 대해 가진 오해를 바로잡고 싶다"며 "가상화폐는 뭔가 규제를 우회하려 하고 익명거래 추구한다는 부정적 인식이 있는데, 리플의 경우 당국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이 있다"고 강조했다.

국제송금과 관련한 기술의 낮은 진입장벽에 대해선 네트워크를 해답으로 삼았다.

브래드 갈링하우스 대표는 "처음 휴대폰을 산 사람은 그 효용을 못 느낄지 몰라도 휴대전화를 가진 사람이 많을수록 편의가 커지고, 파트너와 고객도 많아지는 효과가 발생한다"면서 "먼저 시작한 사람이 누리는 네트워크 효과 자체가 다른 기업의 진입 장벽을 막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리플(XRP)과 리플네트워크 이용자와의 관계에 대해선 "XRP는 확장성이 뛰어난 자산이라는 게 강점"이라며 "현재 리플넷에 가입한 금융기관은 XRP를 굳이 사용하지 않아도 되지만, 자국 화폐에서 계좌가 없는 필리핀이나 여타 국가로 해외송금을 했을 때 새롭게 계좌를 여는 대신 XRP를 사용하라고 권장할 것"이라고 꼽았다.

XRP시세에 대해선 "3일이나 3개월 등의 변화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며 "X커런트나 X리프드 등과 같은 서비스를 개발하고 성공적으로 키워나간다면 XRP시세 같은 문제는 3~5년 안에 저절로 해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동안 대부분 디지털자산(가상화폐)들이 비트코인 가격과 높은 상관관 관계를 보이며 가격 변동이 일었다"면서도 "이런 상관관계가 항상 합리적인 것은 아니고, 규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나 ICO금지 등에 따라 각 디지털 자산마다 입장이 다르다"고 분석했다.

한편 코인베이스 상장설에 대해선 "유동성 확보를 위해 특정 디지털 거래소에 자산을 취하는 정책을 이어갈 것"이라면서도 "파트너십에 대한 것은 양사와 협의가 있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디지털 거래소에 대한 투자는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