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8세기 조선 후기 ‘도성대지도’와 2016년 지적도를 대조해 원형 그대로 남아있는 한양도성 내 옛길 620개를 찾았다고 14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인구 증가, 한국전쟁, 도심 재개발 등으로 도심부에서 점점 사라져 드러나지 않았던 옛길을 발굴해 낸 것"이라며 "발굴에 활용한 도성대지도는 현존 도성도 가운데 가장 크기가 커 질이 자세하고 정확하게 표기돼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에 찾은 옛길을 사진과 영상으로 남기는 ‘서울옛길 영상기록화사업’을 진행한다.

이를 ‘골목길 재생사업’과 연계해 주변 공사시 원형 그대로의 모습을 최대한 지켜나갈 방침이다.

골목길 재생사업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등 일정 구역을 두고 ‘면’ 단위로 재생하는 기존도시재생사업과 달리 골목길을 따라 1㎞ 이내 현장에서 추진하는 밀착형 소규모의 ‘선’ 단위 재생사업이다.

현재 용산구 후암동과 성북구 성북동 등 2곳 골목길이 시범사업지로 선정됐다.

시는 옛길 중 방문 가치가 있는 길 12곳을 선정해 이날부터 27일까지 시청에서 ‘서울옛길 12경’ 행사를 개최한다.

서울옛길 12경은 옥류동천길, 삼청동천길, 안국동천길, 흥덕동천길 등이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서울옛길은 천년고도 서울의 역사와 삶이 깃든 소중한 자산"이라며 "다시 찾은 서울옛길을 유지·보존하는 데 그치지 않고, 골목길 재생사업 등과 연계해 가치를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