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NCT의 멤버들이 회식에 대한 에피소드에 대해 공개했다.

14일 서울 성북구 안암로 화정체육관에서 그룹 NCT의 쇼케이스 ‘엔시티 2018 엠파시’(NCT 2018 EMPATHY)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NCT의 멤버 18명이 모두 출연했다.

이날 수백명의 국내 및 해외 취재진이 모여 열기를 더했다.

행사는 포토타임을 시작으로 소개 영상 및 NCT U의 ‘BOSS’ ‘Baby Don′t Stop’과 NCT DREAM의 ‘GO’, NCT 127 ‘TOUCH’의 무대를 비롯해 멤버들의 활동 소감에 이어 18명의 멤버들이 모두 무대에 오른 NCT 2018의 ‘Black on Black’으로 절정을 이루었다.

끝으로 기자단의 질의 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눈길을 끈 것은 회식 메뉴였다.

18명의 멤버들이 다함께 회식을 해봤냐는 질문에 태용은 "다같이 회식한 적은 없다.인원도 많았고 ‘Black on Black’ 뮤직비디오 촬영 이후 숙소별 회식을 했다.우리 숙소는 치킨을 좋아했고 중국 멤버들은 훠궈를 먹었다."같은날 오후 6시 공개되는 앨범 ‘엔시티 2018 엠파시’는 NCT 127, NCT U, NCT DREAM 등의 세 팀의 매력을 한꺼번에 느낄 수 있다.

특히 정식 발매에 앞서 20여만 장의 예약 주문량을 돌파하며 가요계에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jkim@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