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에 대한 갈증을 묵혔던 배우 한지혜가 3년 만에 새 드라마로 복귀한다.

배우 한지혜는 14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그간의 근황에 대해 털어놨다.

이 자리에서 한지혜는 "그간 쉬는 동안 신랑 내조를 하는 데 열심히 시간을 보냈다"며 "어릴 때부터 일을 해왔던 터라 쉬는 동안 제 일에 대해 관심과 갈증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작품에서 유동근과 장미희 선생님들, 좋은 동료 배우들 사이에서 좋은 호흡을 맞추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드라마 '같이 살래요'는 '황금빛 내 인생'의 후속작으로 수제화 장인의 4남매가 빌딩주 새엄마를 맞닥뜨리면서 생기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그린다.

특히 중년인 60대 부모세대와 2~30대 자식 세대들도 함께 유쾌하게 즐길 수 있는 가족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뉴스팀 mu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