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치 양보 없이 치열한 법리공방/이팔성 22억 일부 金여사에 전달 정황/사위 이상주 삼성 전무 진술 확보한 듯/MB “실무선서 한 일” 측근에 떠넘겨/ 간단한 사실관계조차 전혀 인정 안 해/검찰, 압수 물증·진술 꺼내며 압박검찰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조사에서 예상대로 뇌물수수 혐의를 가장 강도 높게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이 전 대통령 측은 "논란이 되는 돈은 뇌물이 아닌 정치자금"이라는 종전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검찰은 뇌물 일부가 이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에게 흘러간 정황까지 들이밀며 이 전 대통령을 압박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인사청탁 명목으로 22억50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대보그룹과 ABC상사로부터 각각 5억원, 2억원의 불법 자금을 챙기고 김소남 전 의원한테 비례대표 공천을 미끼로 4억원을 받은 정황도 검찰에 포착됐다.

이 가운데 검찰이 주목하는 건 이 전 회장에게 받은 22억여원이다.

검찰은 최근 이 전 대통령 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로부터 "22억여원 중 수억원을 김 여사에게 전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의 자금이 김 여사 측에 건네진 시점은 이명박정부 임기 시절이다.

따라서 검찰은 뇌물죄 적용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소환조사에서도 이 대목을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김백준(구속기소)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 등 옛 측근을 통해 상납받은 국정원 특활비는 물론 민간 기업에서 금품을 받은 행위도 ‘포괄일죄’(여러 범죄를 묶어 하나로 판단)로 봐 다 함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예상대로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전략으로 일관했다.

간단한 사실관계조차 하나도 인정하지 않으며 "나와 무관하다", "모른다", "실무선에서 알아서 한 일" 등 천편일률적 답변을 내놓자 검찰은 다소 당황한 표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뇌물 등 모든 혐의에 대해 ‘나는 전혀 모르는 일이고 설령 그런 일이 있었더라도 실무선에서 이뤄졌을 것’이라는 입장"이라고 이 전 대통령 측 진술 태도를 전했다.

이에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객관적 물증을 이 전 대통령에게 들이밀고 상반되는 관련자 진술도 제시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김 여사 관련 혐의를 꺼내든 것도 이같은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검찰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수사할 때 피의자가 본인 혐의를 인정하는 걸 수사 목적으로 두고 있지 않다"며 "이 전 대통령의 입장을 듣는 게 우선적인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통령이) 반드시 다스의 실소유주임을 인정해야 다스 대납 문제가 성립하는 건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는 이 전 대통령의 진술 내용과 무관하게 검찰은 이미 뇌물 등 주요 혐의에 관한 나름의 결론을 도출했음을 내비친 발언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검찰은 이날 한 차례 조사를 끝으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법조계 일각에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와 뇌물 혐의가 동시에 성립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 측은 형사처벌을 피하려고 당연히 뇌물이 아닌 정치자금 문제라고 주장할 수밖에 없다"며 "관건은 검찰이 ‘직무 관련성’과 ‘대가성’이 있었는지 아닌지를 규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