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서울 광화문 사옥을 매각한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최근 독일 자산운용사인 도이치자산운용과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 매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을 운영하는 특수목적법인(SPC)인 '금호사옥'은 아시아나항공이 지분 80%를 보유하고 있다.

이어 케이엠티제이차(15%), 동부화재(5%)의 순이다.

서울 광화문 금호아시아나그룹 로비. 사진/뉴시스 도이치운용은 전체 지분을 사고, 부동산펀드로 독일계 기관투자자들이 투자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은 공개 입찰이 아니라 금호그룹 측에서 도이치운용에 직접 연락한 것으로 전해진다.

광화문 사옥 매각은 아시아나항공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이뤄진 것으로 업계는 분석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부채비율 상승과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매각을 위해 MOU를 체결했다"며 "가격과 거래방식 등은 세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사옥 매각 후에도 세일즈앤 리스백(매각 후 임대)을 통해 광화문에 남아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은 2008년 준공했다.

연 면적 6만 695㎡, 지하 8층~지상 29층 규모다.

아시아나항공이 평가한 금호사옥의 장부가격은 1086억원 수준이나 실제 매각가는 이를 상회할 것으로 부동산업계는 추정한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