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가수협회 회장인 가수 김흥국(사진)이 성추문에 휩싸이자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이날 오후 종합편성채널 MBN은 뉴스를 통해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내보냈다.

A씨는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할 때 지인의 소개로 김흥국씨를 알게 됐으며, 2016년 11월 그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은 몇몇 언론의 확인 문의에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흥국은 "A씨와 2년 전 술자리에서 우연히 만났고, 성추행과 성폭행은 전혀 없었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